Crypto 한국

group

한국 그룹

올해 초 이후 암호화폐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며 ICO(암호화폐공개) 역시 급격히 쇠퇴하는 가운데 기업들은 새로운 대안을 찾고 있다.

코인센트럴은 13일(현지시각)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정점에 달했던 ICO가 최근 암호화폐 시장의 하락세와 함께 가라앉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8월 실시한 ICO들의 경우 모금액이 3억2600만달러(약 3650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수치는 올해 1월 ICO 모금액 30억달러(약 3조4000억원)에 비하면 최악의 수준이다.

그레이스파크 파트너스(GreySpark Partners)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2017년과 18년에 실시한 ICO 중 거의 절반이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충분한 자금 마련에 실패했다. 이들 중 100만달러(약 11억원) 이상 모금한 경우는 40% 뿐이었다.

분석가들은 이러한 ICO 쇠퇴 원인으로 투자자의 의식 개선, 보다 염격해진 정부의 통제, 잘못된 마케팅 전략, 그리고 이미 포화상태에 달한 시장 등을 꼽았다.

최근 ICO가 쇠퇴한 또 다른 주요 원인으로는 많은 기업들이 정부 규제로 인해 암호화폐 프로젝트 자금 모금에 ICO가 아닌 다른 수단을 이용한다는 점도 있다.

예를 들어, STO(Security Token Assurance)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등 정부 기관의 가이드라인을 보다 잘 지킬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기업들에게 STO는 디지털 자산 사업을 위한 자금을 합법적으로 조달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다. 또한 투자자들에게는 STO를 통한 암호화폐 프로젝트 참여가 ICO보다 안전하다는 인식이 확산 중이다.

SAFT(Simple Agreement for Future Token) 역시 최근 암호화폐 기업들의 자금 조달 방법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얼마 전 코닥(Kodak)이 코닥콘(Kodakone)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SAFT를 이용했다. 이는 인증을 받은 투자자들에게 최종 상품에 대한 권리를 보장하면서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이다.


https://www.blockmedia.co.kr/ico-급격한-추락-기업들이-선택하는-대안은/

외신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지난 10일 간 ICO 프로젝트가 판매한 이더리움 량은 16만개로 이는 8월 기준 3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현지 시간 14일, 지난 며칠 동안 판매된 이더리움 토큰은 16만개에 달하며 이는 거래 금액 기준 3,3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치이다. TrustNodes의 조사에 따르면, ICO 프로젝트들은 9월 4일 82,000개의 이더리움을 판매하였으며, 그 후 암호화폐 시장의 급격한 하락이 이어졌다.

지난 8월, ICO들의 이더리움 판매량은 일 평균 1,000에서 5,000의 수치를 보이며, 낮은 빈도로 10,000의 수치를 보였으나. 일 평균 10,000의 수치는 9월에 들어서며 크게 상승하였다. 또한 지난 30일 간 이더리움의 판매량은 283,000개에 달하며, 이는 금액으로 6,000만 달러이다.

이번 주 초 ICO 모금액 수치는 16개월 기준 가장 큰 감소치를 보인 바 있다.지난 8월의 암호화폐 ICO 모금액은 3억 2,600만 달러인데 이는 17년 5월 이후 최저치이다.

이더리움 기반 ICO들은 최근 시장에 나타나는 이더리움 가격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여겨지고 있는데, 이는 ICO 프로젝트들이 이더리움의 시장 약세로 인한 가격 하락 우려로 이더리움을 매각하는 추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https://www.blockmedia.co.kr//이더리움-기반-ico-프로젝트-지난-10일-간-16만개에-달하는/

테슬라, 스카이페, 핫메일 등에 투자해 대박을 친 유명 벤처 캐피털리스트 팀 드레이퍼(Tim Draper)가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이 향후 15년 내에 80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또한 비트코인(BTC) 강세 전망을 유지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CCN에 따르면 비트코인 강세론자인 팀 드레이퍼는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 서밋에서 현재 암호화폐 시장을 인터넷 초장기(early days of the internet)에 비유하며,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가격이 랠리를 보이기 전에 하락을 경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기록적인 최고치에 도달한 이후 비트코인를 비롯한 암호화폐의 가격이 크게 떨어지는 이유는 "무지(ignorance)로 인한 것"이라면서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15년 동안 400배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팀 드레이퍼는 인터넷에 의해 야기된 혼란과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에 의해 야기될 것으로 예상되는 혼란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면서, "인터넷은 100~1,000억 달러 규모의 산업이었지만 암호화폐는 의료, 보험, 은행 및 투자은행, 정부기관 등 1조 달러가 넘는 규모의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드레이퍼는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기술이 인터넷보다 더 혁신적인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해왔다.

 일례로 지난 4월 2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팀 드레이퍼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살아남는 것은 물론이고 인터넷보다 훨씬 더 커질 것"으로 낙관했다. 그는“비트코인은 인터넷은 물론 철기시대와 르네상스에 비해 훨씬 더 큰 영향력을 미칠 것이며 산업혁명의 파급효과를 뛰어넘을 수도 있다”며 “암호화폐는 전세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며 그것도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빠르고 널리 퍼져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5년 안에 법정화폐로 커피를 사려고 한다면 모두가 웃을 정도로 암호화폐가 널리 사용될 것”이라며 “일정 시점이 되면 더이상 법정화폐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http://coinreaders.com/2187

'스스로 진화하는(Self-Amending) 블록체인'이란 독특한 특장점으로 3세대 블록체인 대표주자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 컨트랙트 플랫폼 테조스(Tezos, XTZ) 프로젝트가 오는 17일 메인넷을 출시한다.

 15일(한국시간) 암호화폐 시황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 기준 시가총액 17위 암호화폐인 테조스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투자자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메인넷(Mainnet)을 다음주 월요일에 출시한다(Have a great weekend, everyone, because mainnet arrives Monday!)"고 알렸다.

 테조스는 지난해 7월 암호화폐공개(ICO)를 통해 2억3200만달러에 이르는 지난해 기준 최대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고 팀 드레이퍼, 윙클보스 브라더스 등 유명 암호화폐 벤처캐피털리스트도 투자에 참여했다.

 이를 이용해 메인넷 개발을 추진해왔고 지난 7월 1일 베타넷을 선보인 바 있다.


http://coinreaders.com/2190

이더리움 가격의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

암호화폐 시장 자체가 약세지만 이더리움의 낙폭이 다른 주요 코인들에 비해 너무 크기 때문이다.

특히 8월까지만 해도 사상 최저 수준이던 이더리움에 대한 숏포지션이 이제는 사상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다. 가격 하락세도 진행형이다.

뉴욕시간으로 10일 이더리움은 한때 185달러까지 하락하며 사상 최고치(1400달러) 대비 무려 86%나 후퇴했다.

톱10 코인들이 지난 해 랠리 이전인 11월 수준에서 박스권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비교해 이더리움은 형편없는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12월 폭등세를 앞두고 이더리움 가격은 11월 400달러에 조금 못미치는 수준이었지만 지난 주 이더리움은 200달러를 밑돌면서 절반 수준 이하로 떨어진 상태다.

이처럼 이더리움 가격이 끝을 모르고 추락하자 2주전 사상 최저 수준이던 숏포지션 규모는 현재 25만 이더리움(ETH)에 가까워지며 사상 최고 수준으로 반전됐다.

비트코이니스트는 이날 이같은 이더리움의 가격 하락세에 대해 시스템 전환을 그 이유로 들었다. 이더리움 블록체인은 현재 네트워크와 거래 안정을 위해 일하는 채굴자들이 새롭게 제조된 이더리움을 보상으로 받는 작업증명(POW: Power of Work) 방식을 채택하고 있지만 조만간 합의 알고리즘인 지분증명(POS: Power of Stake) 방식으로 전환한다.

POW는 쉽게 표현하면 일한만큼 보상을 받는 방식으로, 채굴하는 컴퓨터의 성능이 좋으면 좋을 수록 그만큼 더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최근 공개된 블록체인에서 많이 도입하고 있는 POS는 합의 알고리즘으로, 블록생성에 채굴자가 가지고 있는 지분(stake)와 지분이 생성된 날짜가 영향을 준다. 기존 POW의 에너지 낭비와 일부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즉 이같은 시스템 전환의 시기가 자산 가치로써 이더리움의 리스크를 더 높였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로인해 약세장에서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이용한 모든 기업들이 고통받고 있는 것이다.

비트코이니스트 이런 과정에서 비트코인이 상대적으로 강력한 회복력을 보여주면서 투자자들은 자금이 이더리움과 이더리움 프로젝트로부터 비트코인으로 이동하는 단기 리스크를 체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source] https://www.blockmedia.co.kr/%EC%9D%B4%EB%8D%94%EB%A6%AC%EC%9B%80-%EC%88%8F%ED%8F%AC%EC%A7%80%EC%85%98-2%EC%A3%BC%EB%A7%8C%EC%97%90-%EC%82%AC%EC%83%81-%EC%B5%9C%EA%B3%A0-%EC%88%98%EC%A4%80-%EA%B0%80%EA%B2%A9-%ED%95%98%EB%9D%BD/

지난 2008년의 대규모 월스트리트 금융 위기가 조만간 재발할 가능성이 높고, 이 경우 헤지(위험회피) 수단인 비트코인이 글로벌 통화로 받아들여지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이더리움월드뉴스에 따르면 미국 S&P 500 지수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약 3,500일 동안 안정적이었고, 이전 상승은 1990년 10월 시작된 닷컴 버블이 터지기까지 거의 10년 동안 지속됐다고 설명하면서, 이 같은 추세에 따라 현재의 월스트리트 상승 추세는 조만간 한계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미국 금융감독원(FINRA, Financial Industry Regulatory Authority)은 "지난 닷컴 랠리는 1990년이 아닌 1987년에 시작했다"면서 "현재의 강세장은 오는 2021년 여름까지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즉 이 기간이 지나면 상승 추세가 멈출 것이라고 본 것.

 이에 독일인 백만장자이며 비트코인 지지자인 킴 닷컴(Kim Dotcom)은 "달러가 화장지(toilet paper)가 되기 전에 최대한 빨리 비트코인과 금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킴 닷컴은 지난달 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부가 매년 1조 달러 규모의 정부 부채를 늘리고 있다"며 "미국의 부채는 미국을 파괴하고 세계 경제의 붕괴를 초래할 것"면서 이같이 조언했다. 

http://coinreaders.com/sub_read.html?uid=2110&section=sc2

암호화폐 시장을 덮쳤던 ‘골드만삭스 태풍’이 48시간만에 소멸됐다. 골드만삭스가 직접 수습에 나선 덕분이다.
발단은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 보도였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골드만삭스가 비트코인 트레이딩 데스크 설치 계획을 철회했다”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관련 규제 정책이 불확실하다고 보고 있다”는 설명까지 곁들였다.
이 보도는 순식간에 암호화폐 시장을 덮쳤다. 비트코인 가격이 이틀 연속 폭락하면서 7천500달러 선에서 6천500달러 선까지 추락했다.

■ 골드만삭스 CFO "fake news란 말 웬만해선 안 쓰지만…"

미국의 대표적인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그 동안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견지해왔다.
이달말 사임 예정인 로버트 블랭크파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해 10월 “골드만삭스는 여전히 비트코인에 대해 숙고 중”이라는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또 “아직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을 인증하지도, 거부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가 예정됐던 암호화폐 관련 투자를 철회했다는 보도가 시장에 충격을 몰고 온 건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신중한 검토를 계속해 오던 골드만삭스가 사실상 암호화폐에 대한 신뢰를 버렸다는 의미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가 촉발시킨 ‘골드만삭스 태풍’이 예상외로 큰 파문을 몰고 오자 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직접 나섰다. 

...

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907113807

[블록미디어 김진배 인턴기자] 카카오가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에 본격적으로 합류한다.

4일 카카오는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개발자콘퍼런스 ‘if kakao’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개발중이라고 밝혔다. 다음달 공개될 이 플랫폼의 이름은 ‘클레이튼’으로 보상형 코인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회사인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는 “오는 10월에 테스트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내년 1분기 오픈소스 형태의 메인넷으로 정식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클레이’ 코인의 발행량이나 상장 계획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다만 카카오톡 내에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보상으로 ‘클레이’ 코인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카카오는 방향이 반대이고 속도가 빠르다. 한 사람은 "현 비트 코인은 처리 속도가 7TPS에 불과합니다. 중앙 집중식은 운영 효율성과 운영 효율을 계획하지 않는다.

...

출처: 카카오도 한다, 다음달 카카오 블록체인 공개

나 밖에 없나.

dacxi Exchange의 인지도를 높여야되는데..


... or jump to: 2018
Dacxi_Thai
Hi 😊 I really like your display pic ! The rabbit from line, isn't?
Dacxi_Thai
So Cuteeeeee
manyexp
hello.  it's right.Thank you for joining the Korean group.
Dacxi_Thai
No worries! Nice to meet you 😊
Dacxi_Thai
I am actually from Dacxi team and taking care of Thai speaking group
typing a message...
Connecting
Connection failed
  • 2

Close